보도뉴스

Home > 커뮤니티 > 보도뉴스

남도음식문화큰잔치 10월 11일 강진만서 개막

  • 관리자 (appkorea135)
  • 2019-09-09 14:27:00
  • hit86
  • vote0
  • 59.0.28.67

남도 전통의 맛이 살아있는 힐링 음식관광 축제인 제26회 남도음식문화큰잔치가 오는 10월 11일부터 3일간 강진만 생태공원 일원에서 펼쳐진다.

전남도는 지난 28일 도청에서 2019년 제1차 (재)남도음식문화큰잔치 이사회를 열고 2019 남도음식문화큰잔치 기본계획을 확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올해는 체험과 참여가 어우러져 젊은 세대가 함께 즐기는 축제가 되도록 젊은 셰프(요리사) 참여를 늘리기로 했다. 남도음식의 퓨전, 전통적 혼밥, 단품음식 개발 등 체험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남도음식의 전설과 유래에 대한 스토리텔링을 가미한 다양한 남도전통 문화공연을 기획해 남도의 맛과 멋, 이야기와 옛 향이 묻어나는 ‘힐링 음식관광 축제’의 한마당을 연출할 계획이다.

이사회에서는 또 임기가 만료된 이사와 감사를 재선임하고 2019년 예산안을 의결했다. 올해부터 남도음식 축제업무가 관광문화체육국에서 보건복지국으로 이관된데 따른 정관 개정안도 의결했다.

또 지난해 축제 결과와 올해 축제 기본 방향을 보고받고, 주제관, 명인관 등 전시공간의 집중도와 쾌적한 행사장 관리 등 개선해야 할 과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정찬균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올해 남도음식문화큰잔치는 젊은 요리사가 많이 참여토록 해 우리나라의 대표 축제로서 위상을 높이고, 남도음식이 남도관광을 이끌어가는 동력이 되도록 관람객의 만족도를 높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남도 전통의 맛 살아있는 힐링 음식관광 축제로 준비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